연변팀 ‘아름다운 축구’가 남긴 자랑스러운 기록들
2017-11-13  작자:김가혜 김룡 최승호  편역:  출처:인터넷길림신문
-기록으로 보는 올시즌 연변팀

    비록 2년이란 짧은 시간을 슈퍼리그에 머물다 떠나지만, 연변부덕팀(이하 연변팀)은 돈냄새 자욱한 중국슈퍼리그에 때묻지 않은 축구의 초심과 큰 울림과 진한 감동을 남겼다.

    우선 수치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강등이라는 결과를 떠나서 선수 개인적으로도, 팀 전체적으로도 자랑스러운 기록들을 남겼다. 가장 눈에 띠는 것은 2017시즌 슈퍼리그 년말 정산에서 연변팀의 스티브와 지충국 선수가 여러 ‘각항 최고'에 이름을 올리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유독 세계급 꼴잡이들이 즐비한 득점왕 부문에서 연변팀의 스티브가 자하비, 굴라트 등 세계적 용병들과 함께 18꼴을 기록, 순위 5위로 치렬한 5위권 안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시즌 스티브는 연변팀의 총 32꼴에서 무려 18꼴을 책임지면서 명실상부 득점왕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뿐만 아니라 18개 득점 중 원정 꼴 12개로 원정에서 꼴을 제일 많이 넣은 선수 타이틀도 달았다. ‘아프리카 표범’이 강심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잘 보여준 대목이다.

    최다 해트트릭 기록도 스티브에게 돌아갔다. 제일 공략하기 힘들다는 광주항대 홈장 천하체육장과 북경국안 홈장 북경로동자체육장에서 2번이나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특히 북경로동자체육장에서의 원정팀 선수 해트트릭은 2014시즌 산동로능의 용병 바그너 로베(洛维) 이후 스티브가 두번째다.

    스티브가 왜 억소리 나는 몸값을 자랑하는 슈퍼리그에서 이적료 대비 득점효률 가장 높은 용병이라는 찬사를 받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한편 연변팀의 또 다른 핵심 미드필더 지충국 선수의 개인 기록도 슈퍼리그를 빛낸 본토선수의 모범이 되기에 손색이 없다.

    올시즌 슈퍼리그 총 달린거리 랭킹에서 지충국은 32만 803메터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했다. 달린거리 30만메터를 넘긴 선수는 지충국, 장정동(화북화하), 장성(천진권건), 왕초(상해상강), 당묘(광주부력) 등 단 5명 뿐이고 10위 안에 든 외국인 선수는 자하비(광주부력)와 굴라트(광주항대) 2명 뿐이다.

    또한 팀의 주력이자 중원의 주축답게 지충국은 압도적인 1위로 슈퍼리그 최다 패스수를 기록했다. 지충국은 총 1898회의 패스와 그중 1562회 유효패스를 기록, 북경국안의 아우구스토(1736), 산동로능의 호준민(1537), 연변팀의 전의농(1501) 4명의 선수와 함께 패스 회수 1500회 벽을 넘긴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경기장을 누비며 달리랴 패스 뿌리랴 공차단 하랴, 핵심 미드필더로서 지충국은 중원에서 바쁘게 움직였다. 최다 달린거리 랭킹, 최다 패스회수 랭킹에 이어 최다 가로채기회수(抢断) 랭킹에서도 무려 167회로 기록을 세웠다. 뒤이어 2위에 오른 팽신력(중경력범)은 131회로, 1위 지충국과 36회나 차이가 났다.

    핵심 미드필더로서의 지충국 선수 개인의 기록은 슈퍼리그에서의 활약상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윤빛가람이 떠난 중원 공격조직의 공백을 거의 혼자 힘으로 감당하며 든든한 우리의 주장으로 활약했다.

    올시즌 슈퍼리그 ‘최고의 본토선수’, ‘몸값 대비 효률성 최고 용병’... 팀의 강등은 막지 못했지만 지충국, 스티브 두 선수의 활약은 강등으로 얼어든 팬들의 마음을 녹여주고 있다.

    이 밖에 연변팀 우측 날개인 한광휘 선수가 총 168회로 크로스 랭킹 제4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수비형 미드필더 전의농 선수가 총 1501회로 패스회수 랭킹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선수 개인의 기록 뿐 아니라 연변팀은 짧은 2년 사이 ‘아름다운 축구’로 중국 축구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치지 않는 팀’, 이는 연변팀을 지칭하는 고유명사가 돼버렸다. 종료 휘슬이 울리면 그제야 힘을 뺀 선수들이 경기장에 동시에 쓰러져눕는 모습은 경기 후 각 매체의 화제거리로 되기도 했다.

    ‘침대축구 하지 않는 팀’, ‘레드카드 없는 팀’, ‘경기중 심판과 쟁론하지 않는 팀’, ‘순경기시간 최다 팀’... 줄곧 ‘아름다운 축구’를 표방한 연변팀은 결과를 떠나 가장 아름다운 박수를 받으며 슈퍼리그 무대와 고별했다.

    연변팀의 ‘아름다운 축구’가 이어지는 한 슈퍼리그 재도전의 날도 머지 않았다.
[책임편집 안학철  교정 방계화]
最新资讯
图片新闻
Copyright (C) 2011-2018 www.yanjinews.com All Rights Reserved.
저작권: 중공연길시위 선전부
吉ICP备12000887号 / 인터넷허가증번호:新出网证(吉)字156号
0433-8333404 QQ:663914 E-mail:YJxww2012(a)163.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