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민족광장무 중국조선족농악무 대성연의 장 펼쳐
2017-09-11  작자:김성걸  편역:  출처:인터넷길림신문

   2017 제1회 연변 조선족문화관광절은 9월 10 일, 연길모드모아민속관광휴가촌(梦都美)에서 대형민족광장무 중국조선족농악무의 전시성연을 펼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중국조선족농악무는 2009년 세계무형문화유산대표작명부에 등록된 세계적인 문화유산이다. 연변조선족자치주에서는 자치주 창립 65돐을 맞으면서 농악무에 대한 종합적인 전시를 펼쳐 중국조선족의 농경문화의 정수와 개척, 성취, 락관, 분발,향상하는 정신면모, 나아가 세계적인 문화를 창도해가는 위대한 기상을 과시하였다.

   “천지인합일”(天地人和), 생명이 뿌리 내리는 땅과 천하지대본 농민이 돋보이는 첫장에서는 자연을 존중하고 자연에 의존하는 원시신앙과 천지만물이 하나 되는 전통의식을 표현하였다. 환락의 농악놀이(农乐欢歌)에서는 술과 노래와 춤으로 우수를 해소하고 삶을 즐기는 조선족인민들의 완강한 의지와 락천적이며 향상하는 생활태도를 구현하였다.

   농부가의 건들어진 울림 속에 지게춤, 호미춤, 함지춤, 방치춤,방아춤, 탈춤이 신명난다. 풍년을 맞은 농부들의 로동의 희열과 땅에 대한 농부들의 무한한 정감이 흘러넘친다. 민족적 상징의 하나인 농악무를 꺼지지 않는 홰불로 대대로 전해가려는 북과 징의 긴 여운이, 하늘가에 휘날리는 상모 띠의 오색 날음이 너와 나 우리 모두의 아름다움 꿈을 실었다.

   “농자천하지대본”이라는 기발은 바람결에 휘날리고 농부가는 성수나고 박력 높은데 그 가락에 발맞춰 1000여명의 대진영이 거센 소용돌이를 이루며 하나로 뭉쳐가는 격동의 기상이 눈물겨웠다. 중국조선족들은 근 100년래 농악무를 이어오면서 새로운 생활환경과 결부하여 기원농악, 두레농악, 연예농악 등 표현형식으로 부단한 혁신을 진행하여왔다. 이번 대형민족광장무 역시 중국조선족의 농경문화를 예술무대와 마당놀이를 결합한 독특한 표현형식으로 구사하였다.

   대형민족광장무 중국조선족농악무는 연길시문화관 관장 홍미선을 총연출로 하는 50여명 주요 창작 감독진과 사회 각계 1,300여명의 군중배우 및 중소학교 학생, 사회예술단체 성원들로 출연진을 이루었으며 20여일이란 짧은 시간동안 악전고투하여 드다여 농악무의 대성연을 펼쳐내였다.

   83세 되는 안도의 림학렬할아버지가 광장무대에 올라 농신제 제가를 부르는가 하면 70여세의 연길 할머니가 하남가두 상모팀원으로, 손자는 연신소학교 상모팀원으로 함께 상모춤을 추기도 하였다.

   중국민간문예가협회 부비서장 주연병 , 길림성무형문화유산 전문가 소조 조장 조보명, 연변주문화방송신문출판국 국장 리호남, 연길모드모아민속관광휴가촌 리사장 리성일을 비롯한 국가 및 성, 주, 시 해당 지도자들과 대련, 목단강, 단동, 길림, 연변주군중예술관 및 각 현시문화관에서 온 지도자들도 막장 춤판에 합류하여 손에 손 잡고 농악무의 가락을 타며 신명을 돋구었다.

   연길시문화관 관장 홍미선은 “사회 각계의 뜨거운 지지와 협력으로 예상밖의 훌륭한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며 "앞으로 우점을 발양하고 결점을 미봉하면서 보다 완벽한 작품으로 국경절기간과 추석 같은 명절에 보다 많은 관중들에게 선물할 계획”이라 밝혔다.
[책임편집 안학철  교정 방계화]
最新资讯
图片新闻
Copyright (C) 2011-2018 www.yanjinews.com All Rights Reserved.
저작권: 중공연길시위 선전부
吉ICP备12000887号 / 인터넷허가증번호:新出网证(吉)字156号
0433-8333404 QQ:663914 E-mail:YJxww2012(a)163.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