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가 낳는 무서운 변화
2018-10-31  작자:리미연  편역:  출처:인터넷길림신문
     스트레스도 적당히 받으면 좋은 점이 있다. 긴장감을 형성해 무기력해지는 것을 막기 때문이다. 하지만 과도한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라고 할 정도로 건강을 위협한다. 스트레스가 루적되면 일상생활이 흐트러지고 면역력이 떨어지며 각종 질병에 로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프리벤션닷컴》이 스트레스가 유발하는 기묘한 신체적인 변화를 소개했다.

1. 귀에서 소리가 난다

   
귀안에서 소리가 들리는 것을 이명이라고 한다. 특별한 귀질환이 없는 데도 불구하고 귀 속에서 소음이 들리는 현상이다. 스웨리예의 한 연구에 따르면 업무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사람의 39%가 이와 같은 증상을 경험한 바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는 리유는 불안 및 스트레스 호르몬이 귀속 달팽이관 수용기에 해로운 자극을 가하기 때문으로 추정되고 있다.

2. 키가 약간 줄어든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잰 키와 밤에 잠들기 직전 잰 키는 미세하게 차이가 난다. 중력의 영향을 받아 깨여있는 동안 신장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보통 아침과 밤 사이에 벌어지는 키 차이는 신장의 1% 정도다. 그런데 스위스의 한 연구에 따르면 이러한 차이는 주말보다 평일에 더욱 벌어진다. 꼿꼿한 자세로 앉아있거나 서있으면 중력으로 인해 척추뼈 사이의 유체가 짓눌리면서 키가 줄어들게 되는데 평일에는 유체가 더욱 찌부러진다는 것이다. 이는 스트레스와 련관이 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어깨와 등 근육의 긴장감이 높아져 평소보다 더 강하게 류체를 누르게 된다. 학교나 직장에서 긴장된 자세로 앉아있는 것과 친구들과 만나 수다를 떨며 편하게 앉아있는 것은 척추에 미치는 영향이 서로 다르다는 것이다.

3. 뇌가 쪼그라든다

   
 미국 예일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뇌의 특정 능력을 떨어뜨리는 단백질을 생성하는 데 일조한다. 이 단백질은 신경세포간에 메시지를 교환하는 접합부인 시냅스(突触)가 커지도록 만드는 뇌의 작업을 방해한다. 이로 인해 뇌의 전전두엽 피질의 부피가 줄어드는 현상이 일어난다. 전전두엽 피질은 생각하고 결정을 내리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이 부분의 부피가 줄어들면 결정을 제대로 못 내리고 무계획한 모습을 보이게 된다. 스트레스와 관련된 뇌 령역의 축소가 치매나 알츠하이머병의 위험을 높인다는 보고도 있다.

4. 복통이 발생한다

    뇌와 소화관 사이의 상관 관계는 아직 불분명한 상태다. 하지만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로스안젤레스 캠퍼스(UCLA) 연구팀에 따르면 스트레스 호르몬이 장을 제어하는 역할을 하는 뇌 령역을 과도하게 자극하게 되면 구토나 복통이 일어날 수 있다.

5. 피부가 가렵다

    뇌에는 가려움을 통제하는 령역이 있다. 그런데 만약 누군가 화를 내거나 잔소리를 해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이 령역이 비정상적인 활동을 하게 된다. 이로 인해 피부가 가려워지고 울긋불긋해지거나 다른 피부 질환 증세가 나타나기도 한다.
[책임편집 안학철  교정 방계화]
最新资讯
图片新闻
Copyright (C) 2011-2018 www.yanjinews.com All Rights Reserved.
저작권: 중공연길시위 선전부
吉ICP备12000887号 / 인터넷허가증번호:新出网证(吉)字156号
0433-8333404 QQ:663914 E-mail:YJxww2012(a)163.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