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팀 운명 가를 9월…3차 홈장경기 관건
2018-09-10  작자:리병천  편역:  출처:연변일보
    갑급리그가 22라운드경기를 마치고 'A매치 휴식기'에 돌입하면서 연변팀은 올 시즌 마지막 반격을 위한 담금질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갑급리그가 후반으로 접어들며 치렬한 순위싸움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맞이한 2주 동안의 'A매치 휴식기'는 연변팀에 매우 반가운 상황이다. 연변팀은 '로씨야월드컵 휴식기' 이후 지난 22라운드경기까지 46일 동안 무려 9경기를 치르며 강행군을 버텨왔다. 평균 5일당 1경기가 잇달아 치러지는 일정으로 휴식을 제대로 취할 틈도 없었다. 강행군으로 체력이 떨어진 선수들이 재충전과 연변팀이 조직력을 한층 더 끌어올리고 전술을 가다듬을 수 있게 됐다.

    올 시즌 갑급리그가 단 8라운드 경기를 남기고 있는 가운데 각 팀의 성적을 살펴보면 슈퍼리그 진격을 위한 1, 2위 쟁탈이 이미 백열화됐다. 1위인 무한줘르(승점 43점), 2위 절강록성(승점 40점), 3위 심수가조업(37점) 등 세 팀이 선두권에서 피말리는 혈전을 펼치고 있다.

    강등권에는 꼴찌인 신강팀이 승점 단 15점으로 뒤떨어져있고 그 상위에 승점 21점인 대련초월팀이 있다. 하지만 올 시즌 강등 명액이 기존 2개에서 2.5개로 늘어나며 12위, 13위, 14위의 훅호트중우팀(승점 26점), 매현철한팀(승점 25점), 상해신흠팀(승점 25점)도 역시 위험한 상황에 처해있다.

    한편 시즌 전반기 극심한 부진을 겪으며 순위 13위까지 떨어졌던 연변팀은 ‘월드컵 휴식기’를 마친 이후 아이리스, 오스카 등 선수들을 영입하며 경기력이 살아났다. 후반기 7경기에서 4승, 1무, 2패를 기록하며 순위를 끌어올렸고 현재 순위 10위에 있다. 하지만 올 시즌 갑급리그 잔류 확정을 위해서 아직도 연변팀은 갈 길이 급하다. 1경기 적게 치른 14위 상해신흠팀과의 점수 차이가 단 3점이기 때문이다.

    남은 8경기중 연변팀의 상대를 살펴보면 6개 팀이 상위권에 있다. 현재 순위 1위부터 7위까지 팀에서 단 4위 매주객가팀을 제외하고 전부 연변팀이 경기를 치러야 할 상대들이다.

    특히 휴식기 이후 찾아오는 9월의 일정은 연변팀에 매우 중요하다. 다가오는 15일 치러지는 대 료녕팀전을 포함해 연변팀은 15일간 4경기를 펼치게 되는데 그중 3경기가 홈장경기이다. 최근 홈장에서 4련승을 거둔 연변팀에 9월의 3경기 홈장전은 시즌 운명을 가르는 혈전이다. 10월에 들어가며 최후 남은 4경기중 3경기가 원정이기 때문이다.

    현재 선수단 분위기와 경기력이 살아난 가운데 연변팀에 짧은 휴식과 재정비가 가능한 시간이 주어졌다. 박태하 감독은 짧은 시간이지만 휴식기 종료 후 운명을 결정하는 마지막 8경기에 대한 전술적 준비와 조직력 강화가 가능한 시간을 얻은 셈이다.

    한편 연변팀은 11일 로씨야에서 루취 에네르기야 울라지보스또크팀(로씨야 2부리그)과 친선경기를 통해 경기력을 점검할 예정이다.

[책임편집 안학철  교정 방계화]
最新资讯
图片新闻
Copyright (C) 2011-2018 www.yanjinews.com All Rights Reserved.
저작권: 중공연길시위 선전부
吉ICP备12000887号 / 인터넷허가증번호:新出网证(吉)字156号
0433-8333404 QQ:663914 E-mail:YJxww2012(a)163.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