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 전 한국팀 감독, 천진태달 감독으로
2017-09-11  작자:  편역:  출처:연변일보
   


   한국축구대표팀 사령탑을 지낸 울리 슈틸리케(63세) 전 감독이 중국프로축구 슈퍼리그 천진태달의 지휘봉을 잡게 됐다.

   천진태달은 9일 홈페이지를 통해 “울리 슈틸리케 감독과 계약을 체결하고 그에게 지휘봉을 맡기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구단은 “슈틸리케 감독은 아시아에서 풍부한 경험을 했으며 아시아문화에 대한 지식도 갖고 있다”고 선임리유를 설명했다. 이어 “새 감독 체제에서 팀이 포기하지 않고 강등권에서 벗어나기를 희망한다”고 기대했다. 자세한 계약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 2014년 9월 24일 한국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아 2년 9개월 동안 한국축구를 이끌며 력대 한국축구대표팀 최장수 사령탑 기록을 세웠지만 2018 로씨야 월드컵 최종예선 2경기를 남겨두고 지난 6월 성적부진으로 경질됐다.

   지난달에는 이란 프로축구 에스테그랄의 차기 사령탑으로 언급된바 있는 그는 3개월만에 다시 감독으로 복귀하게 됐다.

   천진태달은 이번 시즌 중국슈퍼리그에서 3승 7무 12패(승점 16)에 그치면서 1부리그 16개 팀 가운데 강등권인 15위로 밀려있다. 그동안 한국적 리림생 감독이 팀을 이끌었지만 강등권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지난달 경질됐다.

   후임자 자리를 놓고 토마스 투헬 전 도르트문트 감독과 함부르크를 이끌었던 브루노 하바디아 감독 등을 저울질했지만 슈틸리케 감독으로 방향을 바꾼것으로 알려졌다.
[책임편집 안학철  교정 방계화]
最新资讯
图片新闻
Copyright (C) 2011-2018 www.yanjinews.com All Rights Reserved.
저작권: 중공연길시위 선전부
吉ICP备12000887号 / 인터넷허가증번호:新出网证(吉)字156号
0433-8333404 QQ:663914 E-mail:YJxww2012(a)163.com